국제3D프린팅엑스포 구미서 개막··· 미래형 사회·문화 융합기술 선봬

박병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8 16:59: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베트남 등 6개국 61社 참여
8개 테마 132개 부스 운영
[구미=박병상 기자] 국내 최대 3D프린팅 행사인 '2019 제7회 국제3D프린팅코리아엑스포'가 최근 경북 구미시 구미코에서 개막했다.

'3D프린팅! 4차산업혁명의 혁신성장리더'를 슬로건으로 하는 이번 행사는 경북도와 구미시가 주최하고 (사)3D프린팅 산업협회가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29개 기관ㆍ단체가 후원하며, 6개국 61개사 132개부스 규모로 약 8000여명의 관람객을 예상하고 있다.

개막식은 지난 5일 오전 11시 구미코 2층 전시장에 마련된 특설무대에서 진행됐으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등 3D프린팅 산업발전 유공자표창 시상식과 개막공연으로 3D프린팅 니트웨어러블 패션쇼가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아제르바이잔, 인도네시아, 한국 등 6개국 기관 및 업체 관계자, 바이어가 참석한 가운데 3D프린팅 융합컨퍼런스, 금속 3D프린팅 포럼, 3D프린팅 산업발전 산학연관 간담회 등 행사가 동시 개최되며, 메탈존, 컬처존, 문화재복원존, 융합존, 체험존 등 8개의 테마를 주제로 구성된 전시회에는 61개사 132개부스가 참여해 3D프린팅 제품 및 최신 기술을 전시한다.

국내 최초로 지난 2016년부터 시작된 ‘3D프린팅 BIZCON 경진대회’는 총 58개팀이 참가해 최종 46개팀이 디자인, 구동분야에서 7일 본선 대회를 펼쳤으며 각 부분별 시상을 하고 전시장내에 수상작품을 전시한다.

또한 ‘3D프린팅 체험전’으로 3D드로잉 체험, 3D프린팅 미니카 조립·개조 및 완주대회 체험, 로봇축구, 한지공예 체험 등 다양한 3D프린팅 체험 기회를 관람객에게 제공한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4차산업혁명의 핵심 성장엔진 중 하나인 3D프린팅 기술이 인문사회·문화와 상호 융합하여 새로운 가치를 만들 수 있는 이번 행사를 통해 지역의 3D프린팅산업 기반이 공고해지고, 구미시가 3D프린팅 산업의 중심지가 되도록 많은 도움과 지원,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