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도로ㆍ철도 등 기반시설 투자 늘려야"

황승순 기자 / whng04@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4-21 17:07: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현미 국토부장관 만나 건의

고속철ㆍ경전선전철화 등 74건 24조8858억 요청

[남악=황승순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난 20일 서울 국토발전전시관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기반시설 투자 확대를 건의했다.

특히 올 연말까지 확정 계획인 도로, 철도, 공항 등 중장기 국가계획에 도의 핵심 사업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전남도가 발벗고 나섰다.

김 지사는 이날 “제2차 공공기관 전남 이전(에너지ㆍ농생명 등 연관기관)이 차질 없이 이뤄지길 바란다”며 '광주~고흥 고속도로를 비롯 전라선 고속철도, 고흥~완도 국도승격, 구례~황전IC 국도 확장, 광주~나주 광역도로, 훈련용 항공기 전용 비행장 건설 등 총 74건 24조8858억원 규모의 국가계획 반영'을 건의했다.

이는 앞으로 5~10년 동안 광주전남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핵심 사업이다.

또한 “오는 2023년 전철화 개통 예정인 목포~보성 남해안 철도가 부산까지 2시간대에 연결되기 위해서는 경전선 중 보성~순천 구간의 전철화 또한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며 “올해 안에 공사를 발주해 줄 것”이라고 요청했다.

김현미 국토부장관은 “그동안 관련부서를 통해 전남도의 건의와 애로사항을 잘 파악하고 있다”며 “하나하나씩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각종 회의, 현장 확인 등 바쁜 일정 속에서도 지역민의 건의사항이 해결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및 관련기관 들과 지속적인 협의를 펼쳐왔다.

최근에는 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해 광주와 전남ㆍ북을 하나로 묶은 호남권 대응 전략을 마련하는 등 각계각층의 지원을 이끌어내며 혼신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전남도의 핵심 기반시설이 국가계획에 차질 없이 반영돼야 한다”며 “특히 우리의 미래를 책임질 제4차 산업혁명을 창출하기 위해 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가 반드시 한전공대 옆으로 와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