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의회, 임시회 마무리… 대합실등 행정재산 15건 용도폐지 심사

황승순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9 17:16: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안=황승순 기자]전남 신안군의회는 최근 제279회 임시회가 8일간의 일정을 끝으로 폐회됐다고 밝혔다.


군의회는 지난 2일 ▲2019년 주요사업장 현지 확인계획 승인건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 체택, 3·4일 ▲조례안 등 부의안건 심사 ▲2019년 제4차 수시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심사에 돌입했다.

앞서 집행부는 '2019년 4월 천사대교 개통으로 인해 압해 송공항~암태 오도항 간 항로가 여객선 운항 종료로 기능이 상실됨에 따라 행정재산 용도 폐지가 불가피하게 됐다'며 의회에 제출했다.

집행부가 제출한 내용에 따르면 암태 오도항 여객선 대합실 용도(전남 신안군 암태면 신석리 1-8번지외 2 잡종지 1706㎡, 1064만5000원(공시지가), 건물 암태면 박달로9(대합실) 철근콘크리트 2만4098㎡, 1억1205만5000원(시가표준액) 폐지 건 등 15건을 심사해줄 것을 요청받고 심사했다.

9일 군의회는 이 같은 조례안 등의 부의안건에 대한 의결과 기타 안건을 처리하고 폐회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