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취약계층 긴급생활비 4개월간 지원

황승순 기자 / whng04@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3-31 17:19: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939가구에 11억 투입

[함평=황승순 기자] 전남 함평군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취약계층을 위해 긴급생활지원금을 지급한다.

군은 31일 지역취약계층 1939개 가구에 총 11억700만원의 긴급생활지원금을 전액 지역화폐(함평사랑상품권)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군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취약계층 생활 안정과 소비 진작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가 시급했던 만큼 이번 긴급생활지원금은 가뭄 속 단비 같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군이 이번에 지급하는 ‘긴급생활지원금’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0일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과 지원 대상 및 지급액 등에서 차이가 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이 중산층을 포함한 소득하위 70%에게 지급한다면 함평군 긴급생활지원금은 국민기초수급자차상위계층 등의 지역취약계층만을 대상으로 하면서 상대적으로 지원 범위가 좁다.

반면 지원액의 경우 함평군 긴급생활지원금이 4인 가구 기준(최대)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140만원 ▲주거·교육급여 수급자차상위 계층 108만원 ▲시설 수급자(1인)는 52만원 등으로 책정돼 정부안(4인 가구 기준 100만원)보다는 다소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두 지원금 모두 가구원수 등에 따라 차등 지급되며, 조건 충족 여부에 따라 중복 지원도 가능할 전망이다.

이번 긴급생활지원금은 오는 4월부터 7월까지 총 4개월분이 지급된다.

군은 정책의 시의성 등을 고려, 집중 배부 기간을 설정해 늦어도 4월 중순까지는 긴급생활지원금 지급을 최대한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군은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들이 많은 지역현실을 감안해 ‘찾아가는 서비스 지원팀’을 구성하고 마을별 순회 신청지급제도를 추진한다.

전국에서 소규모 집단 감염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노인요양원 등 지역 17개 사회복지시설에 대해서도 해당 시설장이 각 대상자별 긴급생활지원금을 대리 수령배부케 하는 ‘시설 사후점검 관리제’를 병행한다.

이를 통해 지원금 신청 혼잡을 최소화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의 대면 밀접접촉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생각이다.

앞으로 군은 군 홈페이지와 대상 가구별 안내문 발송 등을 통해 긴급생활지원금과 관련한 유의사항 등을 집중 홍보할 방침이다.

나윤수 군수 권한대행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각종 모임 등 단체 활동이 위축되면서 소비 부진으로 인한 영세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날로 가중되고 있다”며 “전액 지역화폐로 지급되는 이번 긴급생활지원금이 나비축제 취소 등으로 침체돼 있는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넣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