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문화콘텐츠 학점 인정제 과정 첫 개설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2 17:36: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역 4개 대학에 5개 과정 개설, 9월 개강...게임개발·웹툰 후보정 등 현장실무 중심 교육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지역 문화콘텐츠산업을 이끌어갈 예비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광주광역시청사 전경=사진,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시는 지역 4개 대학과 연계해‘문화콘텐츠아카데미 학점 인정제 과정’을 9월부터 첫 개설·운영한다.

 

대학별 운영 과정은 ▲전남대-게임개발 이론 및 실습 ▲조선대-2D·3D애니메이션 현장실무/웹툰 후보정 ▲호남대-그래픽영상기초 ▲광주대-3D애니메이션(모델링기초) 과정 등이다.

 

실무교육은 지역의 문화콘텐츠기업의 현장 전문 강사진이 맡는다.

 

그동안 지역 문화콘텐츠 기업은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전문인력 부족을 꼽아왔다. 실력 있는 인력 공급만 약속된다면 이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인재를 채용하고 성장해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시와 진흥원은 이러한 인력난 해소를 위해 지난 2008년부터 문화콘텐츠 전문인력 양성 과정을 운영해 지금까지 5300여 명의 교육생을 배출하고 지역 기업에 연계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 문화콘텐츠산업의 밑거름이 돼 왔다.

 

올해 4월에는 지역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인력을 양성해 바로 취업과 연계시킬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기업과 대학, 행정 관계자들로 산·학·관 협의체가 출범했다. 기업과 대학이 조율해 커리큘럼을 구체화하고, 각 과목별로 기업의 전문가를 투입해 현장실무 중심의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올 하반기부터 첫 개설되는‘문화콘텐츠아카데미 학점인정제 과정’도 이 산·학·관 협의체를 통한 노력이 일군 성과다.

 

박향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광주실감콘텐츠큐브 개관에 따른 기업들의 대규모 인력수요가 예상된다”며“학점인정제 과정을 통해 문화콘텐츠분야 전문 인력의 저변을 확대하고, 기업의 구인난 해소와 일자리 창출을 등 문화콘텐츠산업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