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한땀봉사단,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이불’ 30세트 전달

강승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2 17:47: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 땀 한 땀 직접 이불 만들어 저소득 한부모가정에 지원, 재능기부 훈훈

[광양=강승호기자]광양시는 한땀봉사단(회장 김정순)에서 지난 8. 28.(수) 지역 내 저소득 한부모 가정에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이불’ 30세트(요1, 베개2)를 만들어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달된 이불 30세트는 추석 명절을 맞아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기를 전달하기 위해 시에서 재료비를 보조받아 여성 능력개발 사업 일환으로 추진되었으며, 한땀봉사단 회원 15명이 재능기부를 통해 정성껏 만들었다.

 

만들어진 이불은 각 읍·면·동사무소 추천을 받아 배부되고 있으며, 봉사단은 11월까지 이불 28세트를 추가로 만들어 전달할 예정이다.

 

김정순 한땀봉사단 회장은 “우리의 작은 정성이 누군가에게 따뜻함을 줄 수 있어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며, “앞으로도 우리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지 달려가 봉사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숙혜 여성친화팀장은 “여성들이 가진 섬세함과 재능이 따뜻한 나눔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여성 자원봉사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땀봉사단은 2009년부터 수의, 무릎 덮개, 앞치마, 턱받이, 시장바구니 등 다양한 물품을 직접 만들어 기초수급자 등 지역 내 저소득 가정에 전달해 주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