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교육청 농산어촌 소외지역 교육격차 여전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1 17:59: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동과학버스, 초등 8년·중등 14년에 겨우 한 번 이용 가능...우승희 전남도의원, 전남도교육청 행정사무감사서 이동과학버스 증차로 농산어촌 소외지역 교육격차 해소 노력 촉구

[영암=정찬남 기자] 농산어촌 지역이 많은 전남지역 현실을 반영해 이동과학버스를 증차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우승희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 영암1)
우승희 전라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 영암1)이 11일 전남교육청 직속기관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이동과학버스의 증차와 농산어촌 소외지역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전남도교육청은 전남 도내 전체 819개교 중 100명 이하 초등학교 261개교, 50명 이하 중학교 104개교 등 44.5%인 365개 학교를 대상으로 수학·과학·정보교육 사업인 이동과학교실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교육과정 연계 프로그램 운영, 이동과학버스 4D 입체영상 상영, 과학탐구실험과 전남과학축전 등 행사 지원을 주된 내용으로 하고 있다.

 

전남도교육청이 우승희 의원에게 제출한 이동과학교실 운영현황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이동과학차 1대를 활용해 매년 40개교를 대상으로 운영 중이며 2019년에는 초등학교 33개교, 중학교 7개교를 계획한 것으로 나타났다.그러나 매년 40개 학교에 이동과학버스를 운영할 경우 대상학교가 한번 이용하려면, 초등학교는 약 8년, 중학교는 약 14년 걸리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이동과학차 이용을 적극적으로 하는 학교의 경우도 3년에 한번 기회가 올까 말까 한 실정이다.

 

우승희 의원은“단 1대 뿐인 이동과학버스로는 도서벽지 아이들이 이동과학버스를 한 번도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라며,“농산어촌 소외지역 학생들의 교육격차 해소와 충분한 과학탐구 기회를 주기 위해 이동과학버스 증차를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