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정수, 딸 유채원 양과 가장 속상했던 때는 언제?

나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8:01: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나혜란 기자] 변정수가 딸 유채원 양과의 유쾌한 일화를 공개해 화제다.
변정수는 최근 진행된 JTBC '유자식 상팔자' 녹화에 첫째 딸 유채원 양과 함께 참여했다.

이날 MC 오현경은 "사춘기 아이를 키울 때 가장 속상할 때는 언제인가?"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변정수는 "나는 늘 속상하다. 큰 딸 유채원에게 사춘기가 오면서 매일같이 전쟁을 치르고 있다"며 "딸이 사춘기다. 나와 대화하기를 거부할 때 가장 속상하다. 요즘은 방문까지 잠그고 대화 자체를 거부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최근에도 채원이가 방문을 잠가서 큰 사건이 하나 터졌다. 남편과 딸이 방문을 사이에 두고 승강이를 벌이다 남편이 도구를 써 억지로 문을 열려고 했다. 그러다 문짝까지 망가졌다"고 밝혔다.

변정수는 "그날 이후 큰 딸 채원이가 불편함을 느껴야 반성할 것 같아서 아직 수리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