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이제는 실천이 중요

시민일보 / 기사승인 : 2019-10-01 18:03: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구례경찰서 김상철 교통관리 계장

최근 5년간(14년-18년)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매번 감소추세였으나 보행자 사망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OECD회원국 평균 19.7%에 비해 약 2배 높은 39.7%이다. 또한 16년-18년 통계에 따르면 교통사망사고 중 보행사망자 비율이 약 40%이고 9월-12월에 집중되어 있다. 횡단보도 안에서도 연평균 373명의 보행자가 교통사고로 사망하고 있어 운전자의 인식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경찰은 최근 보행자 중심의 교통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슬로건을 내세워 범국민적 캠페인 활동을 다각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이 슬로건의 요점은 ’보행자가 도로를 횡단하고 있으면 일시정지 한다.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에서는 일시정지 한다. 교차로에서 우회전 시 일시정지 한다.‘를 모토로 하고 있다. 차보다 보행자가 먼저라는 인식을 확산시켜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선전교통문화 정착에 기여할 것이다.

첫째, 보행자 우선정책을 추진하여 도심권 제한속도(50/30)를 하향 조정하고 협력단체, 유관기관 합동, 범국민 캠페인 등 홍보활동과 학교, 반상회, 경로당, 마을회관 등에 진출하여 찾아가는 교통안전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둘째, 옥외전광판, 버스정류장, 아파트 엘리베이터 모니터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여 홍보영상 송출, 상시노출을 통한 생활밀착형 홍보활동과 차량 보행자 통행이 많은 주요교차로에 플래카드 게첨으로 국민적 관심과 동참을 유도할 계획이다.

셋째, 스마트 국민제보 에플리케이션으로 공익신고 활성화 등 참여형 홍보를 통해 보행자 배려 문화 확산을 유도할 방침이다.

넷째, 운전자 및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횡단보도를 비추는 집중조명시설(LED)인 투광기를 지자체와 협업을 통하여 설치·확대하는 등 시설개선에도 노력을 경주할 것이다.

이러한 경찰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이와 함께 선행되어야 할 것은 보행자 스스로의 안전을 지키려는 인식전환과 운전자도 보행자가 될 수 있다는 공감대 형성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보행자 중심 선진교통문화의 핵심인 보행자 존중과 배려는 보행자와 차량의 접촉이 많은 횡단보도에서 절대적으로 지켜져야 하고 보행자·운전자 양측 모두의 가슴속에 사람이 먼저라는 인식과 실천이 바탕이 되었을 때 비로소 선진교통문화가 정착될 것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