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스마트폰 통해 내 땅 경계정보 확인해요

황혜빈 기자 / hhyeb@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29 11:38: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 땅 경계확인 QR코드 명판.(사진제공=강서구청)

 

[시민일보 = 황혜빈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오는 3월부터 스마트폰으로 내 땅의 정확한 경계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서비스를 통해 토지소유자 등은 현장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내 땅 경계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구는 우선 서비스 시작을 위해 구 홈페이지에 최근 5년간 필지별로 작성된 지상경계점등록부 자료를 등록했다.

 

지상경계점등록부는 측량을 통해 땅의 경계가 결정된 경우 현장에 설치한 경계점의 위치설명도와 사진이 포함된 자료다. 

 

건물이 있는 필지에는 QR코드가 표기된 명판이 부착됐으며, 현장에서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하면 홈페이지에 입력된 지상경계점등록부 자료로 연결돼 토지 경계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QR코드 활용이 어려운 주민을 위해 명판에 경계확인 절차도 알기 쉽게 표기해 제공한다.

 

또한 구 홈페이지 생활정보내 강서경제 메뉴에서 ‘내 땅 경계정보 서비스’ 배너를 클릭하면 누구나 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구는 이외에도 도시개발사업 등에 따라 새로이 토지대장, 지적도 등 지적공부를 등록하는 지역에 대해서도 토지 경계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지상경계점등록부는 내부문서로 그동안 토지주 등에게 공개되지 않아 토지주가 토지경계를 확인하고 싶어도 정확히 알 수 없었다.

 

구는 이 같은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토지경계 정보를 제공하기로 결정하고 이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구 부동산정보과로 하면 된다.

 

노현송 구청장은 “이번 사업이 이웃간 토지경계 분쟁을 해소하고 주민의 재산권을 보호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토지경계 정보뿐만 아니라 개별공시지가 등의 부동산종합정보를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