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태 미녀' 이주빈 "지금은 갈 수 없는 엄마집에 있는 가족사진"

서문영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03 00:00: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주빈의 셀피가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이주빈이 셀피를 올리면서 화제의 중심에 섰다.

배우 이주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은 갈 수 없는 엄마집에 있는 가족사진 #찐고딩 #보고싶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주빈 가족이 모여 함께한 모습이 담겨 훈훈함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