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도봉2동,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선정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1 18:40: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도봉2동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 위치도.(사진제공=도봉구청)

 [시민일보 = 황혜빈 기자]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 도봉2동이 최근 ‘2019년 하반기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의 주거지원형에 선정됐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정부가 서울시에 처음으로 추진하는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으로 낙후지역의 도심을 거점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구는 2018년 서울형 3단계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으로 확보한 100억원에 이어 이번 선정에 따라 150억원을 추가로 확보해 총 25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도봉2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계획은 생활기반시설의 정비 및 주민공동이용시설 설치를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지역내 집수리 관련 정보를 공유해 상담할 수 있는 주택가꿈상담소를 운영하고, 주택 성능 개선을 위한 지원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주민의 수요를 반영한 생활편의시설 공급 및 노후한 기반시설 정비를 위해 어린이공원 시설 개선, 보행친화환경 조성, 상생협력상가 조성 등도 이뤄진다.

 

구는 지역주민의 참여를 유도하고 역량을 향상시키고자 공동체활동 거점인 다함께키움센터를 조성하고, 주민공모사업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상세한 계획은 주민과 협력해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선정된 도봉2동은 625번지 일대(면적 9만6615㎡)의 단독주택 및 다세대주택이 밀집된 지역으로, 기반시설 및 주민공동 이용시설이 열악하며, 특히 장기간 재개발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가 해제돼 빈집이 다수 발생된 저층 주거지역이다.

 

구는 사업에 선정되기 위해 지난 4월 ‘도봉2동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용역’을 착수했으며, 합리적인 계획을 위해 총괄코디네이터의 참여와 검토과정을 통해 계획의 골자를 잡아갔다. 

 

또한 주민워크숍·주민설문조사·설명회를 개최해 그 결과를 토대로 전체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주민공청회를 열었으며, 구의회 의견청취를 마쳤다.

 

이동진 구청장은 “도봉2동이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마을에 활력이 넘치고 골목과 골목이 연결되는 소통의 장이 조성돼 정이 넘치는 마을, 살기 좋은 동네가 될 것이며, 특히 상가가 활성화돼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봉2동이 민·관 협치를 통한 성공적인 도시재생사업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