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2019 사회적경제특구 포럼' 개최

홍덕표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6 21:29: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19 사회적경제특구 포럼' 포스터. (사진제공=서대문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오는 11일 오후 2~5시 구 사회적경제마을자치센터(수색로 43) 3층 세미나실에서 '2019 사회적경제특구 포럼'을 개최한다.

 

이날 포럼은 '로컬에서의 자부심(Pride in Local)'이란 제목으로 로컬 크리에이터와 지역 콘텐츠, 공간기획 등의 '지역 비즈니스 생태계'와 관련된 트렌드를 짚어보고 향후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첫 발제는 전창훈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육성팀 매니저가 나서 로컬 크리에이터 육성전략과 지역에 기반을 둔 창업 지원 성과 및 계획에 대해 발표한다.

 

또한 로컬 분야 1인 미디어를 표방하고 있는 비로컬(주)의 김혁주 대표가 로컬 비즈니스 생태계의 현황과 전망을 다룬다. 

 

특히 로컬 스타트업 기업을 위한 공유공간도 운영 중인 김 대표는 관련 비즈니스를 준비 중인 청년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어 '인천 개항로 프로젝트' 이창길 대표가 '지역의 가치를 높이는 공간 기획'이란 제목으로 쇠퇴한 거리를 활기 넘치는 공간으로 변모시켜온 과정을 소개한다.

 

아울러 강선규 사회적경제마을자치센터장이 사회적경제특구 사업에 대한 취지와 의미, 향후 계획을 논하고, 강원도 정선의 '고한 18번가'를 기획한 (주)영화제작소 '눈'의 강경환 대표가 발제자들과의 토크쇼를 진행한다.

 

한편 구는 로컬 콘텐츠 개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사회적경제 특구, 가좌 컬처밸리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골목 상권 활성화를 목표로 2019 가좌아트위크 '잠시, 쉬어가좌'를 먹거리 가게가 밀집해 있는 남가좌2동 골목에서 진행했다.

 

참여 시민들은 ▲골목길 미술관 ▲카페 미디어 아트 영화관 ▲골목식당 담벼락 버스킹 등을 통해 동네 상점과 예술가들을 새롭게 만나며 일상속 문화를 즐겼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