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생태친화 어린이집 운영… 자연친화적 보육 환경 조성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4 18:55: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생태친화 어린이집에서 체험학습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영등포구청)

 

[시민일보 = 황혜빈 기자]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아이들이 자연친화적 보육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거점형 ‘생태친화 어린이집’ 운영에 나섰다.

구는 서울시 ‘2019 생태친화 어린이집’ 사업 공모에서 25개 자치구 중 시범 4개 자치구로 최종 선정돼 생태친화 어린이집 5곳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생태친화 어린이집은 시간과 공간에 제약을 두지 않고 자연·아이·놀이 중심의 다양한 보육과정을 운영하는 어린이집을 말한다.

생태친화 어린이집으로 선정된 어린이집은 ▲국공립어린이집 2곳(다온, 예쁜아이) ▲민간(해달별아이사랑)·직장(국회제3)·가정(열린세상) 어린이집 각 1곳이다.

먼저, 구는 어린이집내 텃밭을 조성해 아이들이 직접 농작물을 기르고 계절의 변화를 체험하며 자연의 소중함을 익힐 수 있도록 한다.

또한 부족한 야외 놀이 공간 지원을 위해 ▲안양천 교통안전체험장 ▲곤충체험학습장 ▲영등포공원 유아숲체험장 등 지역 자원을 연계해준다.

각 어린이집의 특성에 맞는 생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근처 놀이터에서 벗어나 공원, 숲 체험장 등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장소로 현장학습을 정기적으로 진행한다.

현장학습에서는 ▲비 오는 날의 바깥놀이 ▲알록달록 나뭇잎 징검다리 ▲보물가방에 담긴 가을 ▲눈꽃송이 겨울세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아울러 선정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공간, 생활, 보육과정, 아이-교사관계, 건강 및 안전 등 5가지 영역 컨설팅을 통해 생태친화 환경에 맞는 어린이집으로 개선한다.

이외에도 구는 생태친화 어린이집 확산을 위해 거점형 어린이집 5곳 외 15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디딤돌 공동체’ 연구모임을 구성한다.

연구모임에서는 기존의 일방적 돌봄 방식의 보육에서 창의적으로 놀이하는 보육으로의 질적 향상을 위해 정기적으로 모여 스터디와 실천 사례공유 등을 하게 된다.

채현일 구청장은 “가장 창의적인 공간인 자연 속에서 아이들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이번 생태친화 어린이집 사업을 잘 정착시키고 확대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