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월판선 통과하게 될 관악대로 가공선로 지중화 사업 추진

최휘경 기자 / choihksweet@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17 19:01: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차 안양5동 우체국사거리~비산고 앞 0.91km 사업비 55억원으로 올 연말 착공 예정

 

[안양=최휘경 기자]  경기도 안양시가 월곶∼판교선이 통과하게 될 안양 관악대로의 가공선로(이하 전선) 지중화 사업이 추진한다. 

 

이번 지중화 사업으로 지상으로 노출된 약 9㎞ 구간 전신주와 가공선로를 지하화 함으로써 관악대로 일대 시민의 안전한 보행권이 확보되고, 도시미관 전반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안양시는 관악대로 전선지중화 사업의 그 첫 단계로 안양5동 우체국사거리부터 비산고가 앞까지 0.91km에 대해 사업비 약 55억원을 투입해 올해 하반기 착공해 2022년 말 준공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국비와 시비 50%(국비 20%/시비30%), 한전과 통신사 50%를 각각 부담하게 되며, 시는 지난해 가공선로 지중화사업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한 가운데 우체국사거리~ 비산고가 구간을 12월 한전으로부터 사업승인을 받았다. 

 

안양을 동서로 잇는 관악대로는 과천·의왕·성남 방면을 연결하는 주간선도로로서 보행과 차량 통행이 많은 구간으로 정부가 추진 중인 월곶∼판교 철도노선이 관악대로 구간인 종합운동장사거리와 인덕원역을 거치게 돼, 전선지중화는 철도노선 개통과 연계됨으로써 일대의 새로운 환경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철도노선 신설과 겹쳐 관악대로변의 환경이 사람중심으로 새롭게 바뀔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