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어린이집 3월1일까지 휴원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21 19:04: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광주시, 관내 전체 어린이집에 손세정제·마스크 등 방역물품 지원...보육교사 당번제로 긴급 돌봄 실시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21일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 발생함에 따라 3월1일까지 관내 어린이집 1122곳을 휴원키로 결정했다.

 

광주시는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어나는 상황에서 학부모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지역사회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어린이집연합회와 자치구 협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관내 어린이집은 21일 확진자 이동 동선이 다양하고 접촉자 확인이 어려운 상황에서 학부모 불안감 고조로 등원 율이 40~50%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어린이집 휴원과 관련해서는 맞벌이가정 등 가정양육이 어려운 가정을 위해 보육교사는 당번제를 실시하는 등 아이돌봄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휴원 기간 어린이집에서는 자체 방역을 하고, 보건복지부와 광주시는 2억 원을 투입해 어린이집에 손세정제와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보건복지부도 휴원 여부와 관계없이 어린이집에 대해 학부모의 감염 우려로 아동이 결석한 경우에도 출석으로 인정해 보육료를 전액 지원하고, 어린이집 현원의 일시 감소 시에도 현원 기준으로 인건비를 지원하는 등 특례를 인정한다.

 

어린이집이 휴원 시에는 보육료 출석인정 특례를 적용해 출석일수에 따른 구간결제 미적용으로 보육료 전액을 지원받게 되며, 교직원 수당 지급기준도 완화돼 신종CV관련 교직원이 휴무 시 근무일로 포함 수당이 지급된다. 또한 일시폐쇄 및 휴원 기준을 보면 보육료 지원과 인건비 현원기준이 완화돼 신종CV 관련 사유로 현원이 일시적으로 감소한 경우 현원기준 인건비를 지원받게 된다.

 

 

한편, 어린이집 휴원과 더불어 지역아동센터 310곳도 3월1일까지 휴원한다. 

​ 

 

광주시교육청도 유치원 290곳과 초‧중‧고교 전체에 대해 3월1일까지 교육활동을 전면 중단키로 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