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비서실, 광주지역 시민사회 활동가 간담회 개최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8 19:06: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국 광역시도 순회...지역 시민사회 대표자들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 경청...시민사회 발전을 위한 제도개선 사항 발굴·개선해 지속가능한 민·관 협치 기반 조성 및 정책 반영

  국무총리비서실, 광주지역 시민사회 활동가 간담회 진행 모습

[광주=정찬남 기자] 국무총리비서실(실장 정운현)은 문은숙 광주시민사회비서관 주재로 18일 16시부터 광주NGO센터(광주광역시 상무중앙로 소재)에서 광주광역시 시민사회 대표자와 함께“시민사회 활성화를 위한 광주지역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박재만 광주시민단체협의회상임대표 등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19명, 관련 공무원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 행사는 지역 시민사회 대표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시민사회 발전을 위한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개선하고 지속가능한 민·관 협치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지역간담회의 일환으로 충남, 부산, 대구, 경남, 대전, 울산, 세종, 충북, 강원에서 간담회를 개최한 이후 열 번째로 마련됐다.

 

먼저, 문은숙 시민사회비서관은 민주화운동의 성지인 광주에서 지역사회의 발전과 주민들의 행복을 위해 사명감을 갖고 노력하고 있는 지역시민사회 대표 활동가들의 노고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아울러, 문은숙 시민사회비서관은 시민사회비서관실의 주요 업무와 시민사회의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시민사회발전기본법’제정, 비영리 일자리 추진, 민주시민교육 확대, 자원봉사 및 기부 문화 활성화 등의 노력들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시민사회 활동가에게 대한 처우 개선, 대학입시제도 개혁, 사학비리 재발 방지 방안 마련 등을 건의했다.

 

이에 문은숙 시민사회비서관은 시민사회가 건의한 내용에 대한 정부의 검토내용을 설명했으며, 시민사회가 추구하는 공동의 가치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시민사회와 정부가 힘을 모아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민사회비서관실은 지역시민사회의 요구를 수용해 지자체 민관협력 담당공무원 교육을 실시한 바 있으며, 대전·충남지역 공공기관의 시설을 시민사회단체에 개방하도록 협조하는 등 그간의 노력과 성과를 설명하고, 정부-시민사회단체 간, 시민사회단체 상호 간의 소통 및 협력 플랫폼 구축 및 강화를 위한 시민사회비서관실의 준비현황 등도 밝혔다.

 

 

앞으로도 국무총리비서실은 시민사회 발전 및 소통 활성화를 위해 현장 활동가의 소리를 가감 없이 청취하고,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