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21일부터 지문인식 스캐너 행정복지센터 10곳 시범운영 개시

최휘경 기자 / choihksweet@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21 11:14: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비대면 방식으로 코로나19 감염병 예방 차원 효율성 높아

 

[안양=최휘경 기자]  경기도 안양시는 20일 코로나19 예방과 주민편의를 위해 신규 주민등록증 발급과정에서 편하게 지문등록 할 수 있는 전자적 지문등록 스캐너를 도입해 21일부터 시 산하 10개 동행정복지센터(안양2동, 안양9동, 석수2동, 박달1동, 박달2동, 비산1동, 관양1동, 부림동, 평안동, 귀인동)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문등록 스캐너는 신규 주민등록증 발급 신청시 열손가락의 지문부분을 스캐너에 올려놓기만 하면 지문 이미지가 자동으로 주민등록시스템에 입력되는 시스템으로, 경찰청과 연계해 실시간으로 자료를 전송할 수 있어 자료 유실방지는 물론, 행정서비스의 신속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기존에는 발급대상자의 지문에 특수잉크를 묻히게 해 종이에 찍어내는 방식으로 공무원과 민원인의 접촉이 불가피하고, 손에 묻은 잉크를 닦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으나 지문인식 스케너 시스템은 비 접촉 방식으로 진행돼 코로나19 등의 감염병 대응차원에서도 효율적인 측면이 있다. 

 

안양시는 이번 전자 지문등록 스캐너 도입을 통해 민원인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행정 업무 효율성을 제고한다는 취지로 올해 10개동에 이어 내년에는 나머지 21개동에 대해서도 전면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전자적 지문등록 스캐너 도입으로 민원만족도 제고 및 코로나19에도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주민편익을 증진시킬 수 있는 선진화된 민원서비스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