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미세먼지 저감 워킹그룹 본격 출범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3 12:28: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도정 공감도 제고 및 가시적 성과창출 등 민관협의체로서의 역할 기대 [창원=최성일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지난11일 오전 도정회의실에서 ‘경상남도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위원회’ 위촉식과 회의를 개최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특성화된 자문기구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번 위원회는 행정부지사가 공동위원장으로 도의원, 교수, 유관기관, 시민단체, 산업계, 관계공무원 등 30명으로 구성되었고 임기는 위촉일로부터 2년이다.

도에서는 미세먼지 대책 강화를 위해 기존 운영 중이던 ‘경상남도 미세먼지 대책 자문단’을 위원회로 격상하고 위원 수도 15명에서 30명으로 확대하였다.

위원회는 분기 1회 이상 도에서 추진 중인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평가하고 새로운 대책을 제안하여, 도민 눈높이에서 도민들이 원하는 대책을 중점 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위촉장 수여와 공동위원장 선출, 정책·저감·생활분과 등 3개 분과위원회를 구성하고, 경남도의 미세먼지 용역 추진사항 보고를 받은 뒤 향후 운영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도에서는 이번 위원회 구성을 계기로 곧 다가올 미세먼지 고농도 시즌에 대비하여 더 강화된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성호 경상남도 행정부지사는 “국내·외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맞춤형 미세먼지 대책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는 것이 도의 과제”라며, “오늘 발족된 위원회가 미세먼지 정책의 공감도 제고 및 실효성을 확보할 수 있는 워킹그룹으로서 대표적인 민·관 거버넌스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