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 미모' 윤세아 "그 위에서 대사가 생각나지 않아..쩜쩜쩜..'"

서문영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05 00:00: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윤세아의 셀피가 대중들의 눈길을 모으고 있다.

최근 윤세아가 셀피를 올려 이목을 모으고 있다.

배우 윤세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벽 다섯시..!! '무거운 소품, 두꺼운 옷, 미끄러운 하이힐 그 위에서 대사가 생각나지 않아..쩜쩜쩜..' 입시 때부터 꾸던 악몽. 벌렁거리는 심장을 쥐며 스탠드를 켜고 이따금 찾아오는 가위눌림에 고마와한다. 날 잠에서 깨워주고 긴장시켜줘서 땡큐~~아주 땡큐!! 이런 불안감이 날 지탱해주는거야. 그럼. 그러나. 일단 배고파"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세아는 여전한 동안 미모를 뽐내며 단아한 아우라를 드러내 감탄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