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어촌뉴딜300' 공모 선정… 400억 확보

황승순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4 22:02: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여수초도 선착장. (사진제공=여수시청)

 

[여수=황승순 기자] 전남 여수시가 해양수산부 ‘어촌뉴딜300 공모 사업’에 선정돼 총 사업비 400억원을 확보했다.  

 

시에 따르면 해수부는 지난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20년도 어촌뉴딜300 사업 신규대상지 120곳을 발표했다.

 

이 중 시 남면 우학‧화태‧직포, 화정면 둔병, 삼산면 의성 총 5개항이 포함됐다.

 

어촌뉴딜300 사업은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 특화개발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이다.

 

사업비는 국비 70%, 도‧시비 30%며, 사업 기간은 오는 2021년부터 2022년까지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여객선 대합실, 공동 작업장, 공중 목욕탕, 직거래 장터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앞서 해수부는 지난 4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어촌뉴딜300 사업을 공모했다.

 

그 결과 11개 시‧도, 58개 시‧군‧구에서 250곳을 신청했다.

 

이어 해수부는 민‧관 합동평가단을 구성하고 사업의 필요성, 사업계획의 적정성 등을 기준으로 서면평가와 현장평가, 종합평가를 진행해 전국 120곳을 선정했다.

 

시는 상세한 기초조사뿐만 아니라 어촌계와의 지속적인 대화‧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사업계획서를 만들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전남에서 가장 많은 12곳을 사업 신청하는 등 노력과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사업 선정이 있기까지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보여준 어촌계에 감사드린다"면서 "2021년 공모사업에는 더 많은 마을이 선정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사전 준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 화정면 화산항은 이번 공모에서 아쉽게 탈락했지만, 여객선기항지 개선사업지로 선정돼 사업비 12억원을 받게 됐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