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고려청자박물관, 청자빚기 체험 프로그램 운영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24 10:42: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조각·물레성형·코일링 체험 등 청자빚기 체험장 연중무휴

▲ 강진청자박물관, 청자빚기 체험 연중 무휴 운영 / 사진=강진군 제공

[강진=정찬남 기자] 전남 강진군 고려청자박물관은 연중무휴로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상설 청자빚기 체험장에서 청자빚기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강진 고려청자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문화적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한 100평 규모의 체험장에는 80여 명이 동시에 체험할 수 있도록 전동물레를 비롯한 각종 체험 장비를 갖추고 있다. 체험 프로그램에는 ▲청자빚기 체험, ▲조각체험, ▲물레성형, ▲코일링 체험 등이 있다.

청자빚기 체험은 조각, 물레성형, 코일링, 모자이크 체험 등이 있으며, 체험 작품은 초벌구이와 본벌구이를 거쳐 체험자에게 택배로 발송된다. 조각체험은 일정한 형태로 이미 성형돼 반 건조된 청자작품에 조각도를 이용해 글씨나 그림 등을 새겨 넣는 체험으로 물컵, 반상기, 꽃병, 매병, 주병, 항아리, 머그컵, 필통 등을 직접 조각할 수 있다.

물레성형과 코일링체험은 점토 1kg으로 다양한 형태의 작품을 직접 만들 수 있고, 모자이크체험은 종이로 제작된 소형 매병과 주병형태의 합판에 청자파편을 직접 붙여 제작한다.

각 체험은 20분에서 최대 60분 정도 소요되며, 체험 비용은 물컵, 화병, 머그컵, 소형 매병과 주병 등은 8,000원에서 15,000원까지 다양하다. 중형급의 매병은 10만 원, 주병은 7만 원을 각각 받고 있다.

마국진 고려청자박물관장은 “다가오는 설명절에도 청자빚기 체험장은 쉬지 않고 운영하니 많은 군민과 관람객이 찾아와 우리 청자의 아름다움을 손끝으로 직접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청자 빚기 체험프로그램은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전 연령층이 직접 참여할 수 있어 가족단위 체험객 위주로 문의가 꾸준히 늘어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