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성북천 수변 장미꽃 만개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5-25 13:23: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성북천에 식재된 장미꽃. (사진제공=성북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성북구가 2019년을 시작으로 3년여간 성북천 수변에 집중 식재한 장미꽃 수만 송이가 만개하여 장관을 이루고 있다. 

 

또한 수변을 따라 이어진 산책로에는 인동덩굴과 금계국 등 화려한 꽃들이 만발하여 고향의 정취와 이국적인 아름다운 풍경을 함께 자아내고 있어, 지역주민과 성북천을 찾은 탐방객들에게 위안과 힐링의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성북천의 이러한 아름다운 경관을 만들기 위해 성북구는 2019년부터 최근 3년간 그란데클라쎄, 슈터스골드, 핑크퍼퓸 등 정열적인 붉은색과 포근한 핑크색 등 다채로운 색상을 가진 풍성한 꽃이 피는 사계장미와 스칼렛메이딜란드, 심파시 등 아기자기한 꽃이 다발로 피는 덩굴장미 등을 집중 식재하였다.

 

또한, 디모로포세카, 루피너스, 꽃양귀비 등 20여종의 특색있는 계절꽃을 식재하고 웨이브페튜니아 걸이화분과 폴플랜터 등을 배치하여 입체적인 풍경을 즐길 수 있도록 하였다.

 

성북천은 북악산(백악산)이 발원지로 성북동과 삼선동, 안암동, 보문동을 거쳐 청계천과 만나고 맑고 깨끗한 물이 연중 흐르고 있어, 정겨운 물소리를 들으며 한결 여유롭게 산책할 수 있는 곳으로 널이 알려져 있는 지역 명소이기도 하다.

 

주민들은 성북천을 걸으며 계절감을 느낄 수 있고 다양한 꽃과 풍경을 만날 수 있어 지루함을 느낄 새가 없는 더없이 좋은 산책코스이자 활력을 불어넣어 주는 고마운 장소라고 입을 모아 얘기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