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재택치료자 밀착관리 만전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29 14:18: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담공무원 확대
▲ 구청 6층에 설치된 '서대문구 코로나19 재택치료 전담팀' 사무실. (사진제공=서대문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코로나19 재택치료자 관리 강화를 위해 전담 공무원을 확대 운영한다.


구는 확진자 증가에 따라 재택치료자 전담 공무원을 기존 구청 직원 10명에서 지역과 더욱 밀착된 동주민센터 직원 40명으로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와 함께 보다 효율적인 관리와 신속한 대응을 위해 이들이 자신이 속한 동에 거주하는 재택치료자를 맡도록 지정한다.

앞서 구는 이달 8일부터 '코로나19 재택치료 전담팀'을 운영 총괄반과 24시 전담반으로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전담 공무원들은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통해 재택치료자와 동반 가족의 자가격리 상태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협력 병원과 연계해 이들의 건강관리를 지원한다.

만약, 재택치료자가 주거지를 이탈하면 경찰과 함께 현장을 확인하고 이탈자 이송 후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고발 조치할 계획이다.

문석진 구청장은 "최근 확진자와 재택치료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 안전과 건강을 위해 체계적이고 빈틈없는 재택치료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