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주(JOO), 방역 취약계층 청소년 위해 ‘가톨릭청소년재단’ 마스크 기부나서

이승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21 14:40: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가수 주(JOO)는 장기화된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과 이들과 함께 하는 지도자, 봉사자들을 위해 ‘마스크 기부’로 선행에 나섰다고 밝혔다.

재단법인 가톨릭아동청소년재단은 지난 19일 가수 JOO로부터 KF94 마스크 3만장을 기부 받았다고 덧붙였다.

가톨릭 신자인 가수 JOO는 최근 연 이은 청소년들의 학폭 논란에 안타까움을 표명하며, "과거로부터 이어져 온 청소년 학폭, 일진 및 따돌림 등 고질적인 악습의 시급한 해결을 응원한다"는 말과 함께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술, 담배, 약물 등의 청소년 중독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근절을 위한 어른들의 도움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기부된 KF94 마스크는 인천·경기 지역의 청소년 보호생활시설과 수련시설, 상담복지시설 등에 전달되어 방역 취약계층 청소년들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