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의회, 김 양식 피해 현장 방문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21 15:17: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피해 어업인 단체, 담수 방류로 일부 김양식시설 황백화 주장,
합동조사반, 정확한 원인 26~27일 ‘조사 결과 확인 입장’

▲ 해남군의회가 지난 20일 관내 김양식장 황백화 현상으로 인한 피해 지역을 해남군-전남해양수산과학원과 합동 조사반을 꾸려 김 생산 어업인들의 피해 원인을 청취하는 현장 간담회를 갖고 있다. / 사진=해남군의회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의회(의장 김병덕)는 지난 20일 김 황백화 피해 현상이 발생한 화산면과 송지면의 김 양식장을 방문했다.

이번 현장방문에는 피해 어업인을 비롯한 해남군의회, 해남군, 전남해양수산과학원, 해남군수협 등이 참여했다.

합동 조사반은 어업인들이 담수 방류로 인해 일부 김 양식 시설에서 황백화현상이 10~20일 전부터 발생했다는 주장에 대해 “바다의 영양염 부족 또는 바닷물의 정체 등이 원인으로 추정되나 직접적 원인은 현재 알 수 없는 상황으로 정확한 결과는 다음주 26~27일 경 확인 할 수 있다”며 “현재 품종은 슈퍼김을 재배하고 있으나 새로운 품종 개발을 통해 피해 방지를 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병덕 해남군의회 의장은 "해남군에서는 새로운 김 품종 개발을 위해 조속한 예산 지원을 해서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며 “전라남도 해양수산과학원에서도 품종개발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만큼 종자 개발에 빠른 착수를 취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