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환기장치 자동운전시스템 100곳서 시범 운영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29 17:18: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실내공기질·에너지 효율 개선
연말까지 공기질 변화등 분석
▲ 환기장치 자동운전시스템. (사진제공=서초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초구가 겨울철 미세먼지에 대비해 연말까지 ‘환기장치 자동운전시스템’ 시범 운영을 한다.


29일 구에 따르면 이번 시범운영은 지역내 공동주택 70가구(서초더샵포레 40가구, 아크로리버파크 30가구) 및 주민센터·어린이집 등 다중이용시설 3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돤다.

구의 ‘환기장치 자동운전시스템’은 환기장치의 가동률을 높여 실내공기질을 개선하기 위한 것으로, 실내공기질 전문기업인 케이웨더(주)에서 주관하고, 제로에너지 리모델링 협동조합에서 현장설치 및 관리를 진행해 왔다.

시스템의 원리에 대해 살펴보면, 기존 설치된 환기장치의 운전정보를 AI컨트롤러에 전달하고, AI 컨트롤러는 실내공기질 정보와 환기장치 운전정보를 관리 서버에 전달해 실내공기질에 따른 환기장치의 가동과 환기량을 결정한다.

구 관계자는 이 시스템으로 실내 공기질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에너지 낭비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는 이러한 실내 공기질 모니터링을 바탕으로 환기장치 가동 여부, 공기질 변화 등을 관리하고 효과를 분석할 계획이다. 또, 지역내 공동주택 단지 및 다중이용시설에도 환기장치 사용량을 늘리기 위해 사용 및 유지관리에 대한 홍보를 계속해서 강화할 예정이다.

최희영 기후환경과장은 “주민이 안심하고 숨쉴 수 있는 대기환경조성을 위해 주민체감형 미세먼지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는 그린서초 프로젝트 일환으로 ‘서초그린안심존’을 통해 공공시설 및 민감계층 이용시설 등 다중이용시설까지 공기질을 개선하고 있다. 구에서 공기질 측정, 방역, 환기, 컨설팅 등 복합적으로 관리해 안심공간을 조성하고, 실내 공기질이 잘 유지되도록 관리하고 있는 시설을 인증해 주고 있다.

이외에도 구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다양한 대기환경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어린이집·유치원 통학버스등에 장착해 공회전 없이 따뜻하게 하는 ‘무시동히터’ ▲미세먼지 그늘막 ‘서리풀 숨터’ ▲고속터미널 미세먼지를 집중관리하는 ‘분진흡입차 운행’ ▲승강장에 설치한 ‘미세먼지 흡착필터’ ▲미세먼지 취약계층을 보호하는 ‘미세먼지 흡입발판’ 등이 대표적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