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새마을전통시장 인근 불법노점 거리가게로 전환 유도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18 17:19: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새마을전통시장 거리가게 조성 후. (사진제공=송파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40여년 된 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성수) 새마을전통시장 주변의 고착형 불법노점이 허가된 거리가게로 탈바꿈 됐다.


현재 서울시의 고착형 노점정책은 전면 철거가 아닌 거리가게 허가제로 전환 중이다. 이를 통해 보도환경 개선 및 노점 운영자의 생존권을 보호하는 상생·공존의 방향으로 나가고 있다.

이에 구는 2020년 3월 새마을시장 주변 노점 종합대책을 수립, 현황조사, 대표단 구성, 노점상과 개별적 면담 등 관계자들과 수십 차례 만나 의견을 조율하는 해 거리가게 조성에 나섰다.

또한, 주변 지역 주민 및 새마을시장 상인회와 간담회를 거쳐 송파구 입장을 설명하고 거리가게 조성에 대한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알렸다.

‘거리가게 허가제’는 노점을 거리가게로 전환하여 합법적으로 운영이 가능해지는 정책이다. 운영자가 조건에 맞게 도로점용허가를 신청할 경우 도로법에 의해 허가증을 받아 도로점용료를 납부하면 된다.

새마을시장 거리가게는 본인 및 배우자에 한해 영업이 가능하다. 구는 거리가게를 매매, 전대할 수 없도록 관리를 철저히 할 방침이다. 특히, 운영자 상당수가 현재 70~80세 고령임에 따라 추후 영업을 포기하거나 중단하면 거리가게를 철거해 자연감소를 유도할 방침이다.

그 결과, 지난해 11월 기존 31개 노점 중 철거에 동의한 22곳을 철거하고, 이들 중 자진폐업 등 6곳을 제외한 16곳을 거리가게로 재탄생시켰다.

특히 도로점용허가까지 완료해 제도권 안으로 끌어들였다.

구는 철거에 동의하지 않은 9곳에 대해 지속적으로 설득해 상반기 중 거리가게 신청을 다시 받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