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선 영등포구의원, 영종로 일대 ‘거리가게 허가제’ 재고 주문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8-12-26 13:43: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불법노점 합법화··· 교통체증·경기악화 우려”
▲ 제3차 본회의에서 이규선 의원이 발언하는 모습. (사진제공=영등포구의회)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서울 영등포구의회 이규선 의원(영등포동·당산2동)은 지난 21일 열린 제211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집행부의 추진사업 및 예산편성, '영중로 거리가게 허가제'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먼저 국·시비 매칭사업에 대해 “무조건 긍정적으로 생각할 것이 아니라, 국·시비 보조금이 중단이 될 경우 구비 예산을 투입해야 하는 문제점에 대해 신중하게 고려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집행부 추진사업 중 사전에 용역 발주 및 연구비로 편성한 사업의 건수와 예산이 과다하게 편성됐다”며 “무조건 용역을 할 것이 아니라 벤치마킹·사전 설문조사나 여론 수렴 등의 방법을 통해 예산을 절감해야 한다”는 대안을 제시했다.

끝으로 영중로 거리가게 허가제에 대해 “영등포의 관문이며 교통의 요지인 곳에 불법 노점상을 합법화한다면 다른 지역까지 허가제를 요구하는 민원이 증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교통 체증으로 인해 시민을 다른 곳으로 내몰아 결국 경기 악화로 이어질 것”이라며 “도로를 확장해 많은 고객이 불편 없이 와서 쇼핑하고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편의 증진을 위한 정책 입안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어 “취임 후 가장 많이 접수된 불법노점상 관련 민원은 시민들의 통행권을 확보해 달라는 민원이지 불법노점상을 합법화해달라는 민원이 아닐 것”이라며 “영중로 거리가게 허가제 사업 추진을 재고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