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행정사무조사 특위, “경기도 친환경 학교급식 비리의혹 규명할 것”

채종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4 13:16: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증인·참고인 22명 채택
외부전문가 5명 위촉도

▲ 경기도의회 ‘친환경 학교급식 부정계약 등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가 제2차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도의회는 '경기도 친환경 학교급식 부정계약 등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특위)'가 최근 제2차 회의를 개최하고 도, 도교육청,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으로부터 학교급식 업무 추진현황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특위는 학교급식 관련 급식재료 배송업무 부당계약 사건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고, 학교급식 체계 전반에 대해 조사하고자 구성된 위원회다.

이날 보고에서 각 기관은 '2018년 주요업무 추진 실적'과 올해 중점 추진 중인 사업에 대해 보고를 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학교급식 운영체계의 정비, 학교급식 공공성 투명성 강화를 위한 참여업체 선정·관리 개선, 학교급식 도내산 지역농산물 공급 확대방안 등에 대한 보고와 위원들의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는 향후 도 친환경 학교급식 부정계약 등의 각종 의혹에 대한 조사를 위해 총 22명의 증인 및 참고인을 채택하고 행정사무조사의 원활한 지원을 위해 5명의 외부전문가를 사무보조자로 위촉해 내실있는 조사를 위한 지원체계를 마련했다.

성수석 위원장은 “현지 확인, 관계자 출석 증언 청취 등의 철저한 조사를 통해 그간의 의혹을 해소하고 경기도 학교급식 행정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의 조사기간은 오는 3월13일까지고, 추가조사가 필요할 경우 연장이 가능하다. 조사 대상기관은 도 및 도교육청, 도농식품유통진흥원 등 도 산하 관련 공공기관, 기타 사업추진 관련 업체 및 기관으로 향후 서류제출 요구, 증인 진술 청취, 현지조사 등을 통해 본격적인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