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의 신' 이승환, '최고의 하루' 전국투어 대성황... "6월까지 투어 전격 결정"

서문영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01-16 11:25: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승환이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최고의 하루’ 전국투어 콘서트를 올해 6월까지 이어간다.

‘최고의 하루’는 지난해 11월 10일 부천에서 시작된 공연으로 경주, 양산, 안성, 청주, 원주를 거쳐 연말 서울에서 7회 연속 공연으로 2018년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하며 화제를 모았다.

특히 매 공연마다 매진 행렬을 이어가며 ‘공연의 신’ ‘콘서트의 황제’ 라 불리는 이승환의 진가를 다시 한 번 입증시켰다.
이번 공연은 "그 동안 가보지 않은 지역의 팬들을 더 많이 찾아가고, 더 가까이에서 호흡하고 싶다"는 이승환의 의견이 적극 반영돼 시작됐다.

팬들의 뜨거운 성원과 요청에 힘입어 올해 6월까지 추가 투어를 전격 결정한 이승환은 1월 5일 이천을 시작으로 광주, 익산, 부산, 고양, 거제, 대구, 대전, 수원, 천안, 인천, 성남 등 더욱 다양한 지역으로 팬들을 직접 찾아갈 예정이다.

이는 설 연휴 기간을 제외하고 매 주말마다 공연을 펼치는 것으로, 공연 장소 또한 실내로만 국한하지 않고 대극장, 체육관, 야외 무대 등 다양한 형태로 공연장을 확장해 팬들과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매 공연마다 역대급 공연을 갱신하며 팬들의 기대에 부응해 온 이승환은 이번 ‘최고의 하루’ 또한 ‘공연천재 이승환이 새로운 기법과 감성을 쏟아낸 또 하나의 걸작’ 이라는 평을 얻고 있다.

이번 콘서트는 마치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구성돼 화려하고 감각적인 무대와 음악, 퍼포먼스가 어우러진 공연의 진수로, 팬들뿐만 아니라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국내 유일의 장비 보유 가수답게 ‘최고의 하루’ 역시 자신의 특수 레이저 장비들로 폭발적인 빛의 향연을 연출해 냈다. 압도적인 가창력을 자랑하는 이승환의 수준 높은 라이브는 물론, 뮤직비디오 영상으로 특별 출연한 최강희와의 달달 케미와 팬들과의 깨알 소통 등 다채롭고 풍성한 볼거리가 뜨거운 입소문으로 이어지고 있다.

올해 이승환은 '최고의 하루' 투어 콘서트 외에도 3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한 이벤트들을 많이 계획하고 있다. 오는 10월 기념 앨범 발표와 함께 기념 도서 출간, 방송 출연, 대규모 콘서트 개최 등 다양한 활동으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