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해바라기 봉사단’, 나눔 바자회 준비에 구슬땀

고수현 / 기사승인 : 2019-03-11 09:37: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양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후원 물품 확인 분류·주변 정리

[시민일보=고수현 기자]bhc치킨 ‘해바라기 봉사단’이 바자회 준비 현장을 찾아 구슬땀을 흘렸다.

대학생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해바라기 봉사단‘ 3기 1조는 지난 9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자양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바자회를 위해 접수된 다양한 후원 물품에 대한 분류 작업 과 정리 등 일손을 보탰다.

지역사회 저소득 가정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4월에 열리는 바자회는 개인 및 단체가 후원한 의류, 생활용품, 먹거리 등 다양한 물품들을 선보일 예정으로 매년 지역 주민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봉사단원들은 오전 일찍 현장을 방문해 바자회 행사가 원활히 진행 될 수 있도록 후원받은 물품들을 일일이 확인하고 분류하는 정리 활동을 펼쳤다. 이를 위해 봉사단원들은 바구니를 비롯해 돗자리, 현수막 등 필요한 물품을 준비했으며 작업이 끝난 후에는 주변 환경 정리와 청소 등 환경 정화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해바라기 봉사단원들은 이번 바자회 자원봉사를 통해 후원자들의 이웃에 대한 따뜻한 마음을 생각해 볼 수 있었으며 많은 후원물품을 정리하면서 물건을 아껴 쓰고 나누는 것의 가치를 알게 되는 소중한 기회였다고 입을 모았다.

‘해바라기 봉사단’은 bhc치킨의 사회공헌활동인 BSR(bhc+CSR)의 일환으로 대학생들로 구성된 봉사활동 단체다. 지난 1월에 선발된 ‘해바라기 봉사단 3기’는 5명씩 2개 팀으로 편성되어 오는 연말까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찾아 봉사활동을 하게 되며 활동에 따른 소요 비용은 전액 모두 bhc치킨에서 부담한다.

bhc치킨 홍보팀 김동한 팀장은 “자원봉사를 통해 함께 더불어 사는 사회와 나눔의 가치를 이해해 좀 더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봉사단의 취지”라며 “앞으로도 봉사단원들이 다양한 주제로 이를 실천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