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데이터 활용 신서비스 개발 경진대회' 개최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5 16:26: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민일보=여영준 기자]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은 지난 3월28일 서울시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전력데이터 활용 신서비스 개발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우수작품에 대해 시상했다.

이번 행사는 한전의 전력데이터를 활용하여 새로운 사업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월11일 경진대회 공모를 시작으로 1차 서류심사를 합격한 23개 참가팀은 한전에서 제공한 전력데이터를 활용하여 1개월의 개발기간을 거쳐 신서비스를 개발했다.

이어 최종심사에서 PT발표와 개발 프로그램 시연을 통해 9개 팀이 수상했다.

주요 수상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과거 전기사용량 분석을 통한 전기요금 절감 서비스'는 주택 및 상가의 과거 사용량을 분석 후 해당 월 사용량을 예측해 사용자에게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전기요금 절감을 유도하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전력 빅데이터를 활용한 유용한 생활정보 제공 서비스'는 에너지 관련 데이터와 날씨, 유통, 인구, 부동산 등 다양한 데이터를 혼합해 에너지 데이터 뿐만 아니라 상권분석을 통한 점포의 위치선정, 부동산 투자분석 등 기업들의 영업활동과 개인들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한다.

'태양광발전소 정보제공 서비스'는 지역별 전력사용량 및 태양광 발전용량, 일조량 등 데이터를 수집해 적절한 태양광발전소 입지 정보를 제공한다.

최종 선정된 팀은 한전의 에너지마켓플레이스인 EN:TER(한전이 만든 최초의 에너지 분야 플랫폼)에 해당 서비스를 등록하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EN:TER에는 각종 에너지 분야에 대해 고객과 기업을 최적으로 연결해주는 에너지 비즈니스 오픈마켓이 운영되고 공공과 민간의 데이터를 융합 분석할 수 있는 공간이 제공된다. EN:TER는 오는 6월 오픈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