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해산 국민청원, 일주일만에 28만명 동의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9 09:11: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주당 해산 청원은 11시간 동안 추천 1220개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자유한국당 해산을 주장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시작 일주일 만에 28만명의 동의를 얻었다. 특히 최근 시간당 1만명이 서명이 참여하는 등 늘어나는 속도가 가파르다.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을 올려달라'는 글도 게재됐으나 아직 반응은 신통치 않다.

한국당 해산 촉구 청원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지난 22일이 올라왔으며, 29일 오전 5시 현재 28만3800여명이 서명했다. 전날 오후 8시쯤 20만여명을 돌파한 것에 비하면 불과 9시간 만에 8만여명이 더 추가로 동의 서명을 한 것이다.

청원인은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되었음에도 걸핏하면 장외 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잡기를 하고 소방에 관한 예산을 삭감해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하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부에서도 그간 자유한국당의 잘못된 것을 철저히 조사 기록하여 정당 해산 청구를 해 달라”면서 “자유한국당에서 이미 통진당(통합진보당) 정당 해산을 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자유한국당을 정당해산 시켜서 나라가 바로 설 수 있기를 간곡히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은 한 달 안에 20만 명 이상 참여라는 청와대 답변 요건을 충족했기에 청와대·정부 관계자들로부터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맞서 청와대 홈페이지 토론방에는 지난 28일 오후 7시 30분쯤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을 청원 사이트에 그대로 올려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가 국민청원 페이지가 아닌 토론방에 글을 올린 건 청와대가 최근 국민청원제를 '시즌2'로 개편하며 청원 방식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지난달 31일부터 토론방에서 100명 이상 사전 동의를 받은 게시물만 청원 게시판에 공개되도록 했다. 중복·비방 등 부적절 청원 노출을 줄이기 위한 방안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민주당 해산 청원을 요구한 글쓴이는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은 그대로 청원 사이트에 올리면서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은 올려 주지 않으면 청와대 국민 소통 광장이라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사전 동의라는 명목으로 걸러 낸다면 국민으로부터 듣고 싶은 이야기만 듣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쪽 귀로만 듣겠다는 것은 민주주의를 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고 적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도 한국당 해산 청원과 나란히 청원 사이트에 올려 주시기 바란다"면서 "국민들이 어느 편을 더 지지하는지를 아는 것도 국정 방향을 결정하는 데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게시물은 이날 오전 6시 기준 추천 1220개를 받는데 그쳤고, 비추천도 977개를 받았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