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패스트트랙 일단 ‘스톱’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9 10:08: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수처법 재논의...별도 발의하겠다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정치권 극한 대립을 초래한 패스트트랙에 일단 제동이 걸렸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9일 "4당(더불어민주당·정의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합의 이외의 내용을 담아 바른미래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을 별도로 발의하겠다"고 입장을 정리하면서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당 최고위회의에서 “바른미래당 제안이 최종 논의되지 못한 상황을 고려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권은희 의원이 대표발의할 법안과 이미 제출돼 사개특위에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상정된 법안까지, 두 개의 법안을 사개특위에서 동시에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할 것을 요구한다”며 “두 법안이 동시에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후 추가 논의를 통해 최종 단일안을 사개특위에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은 이 안을 오늘 민주당에 최종 제안하고, 제안이 수용된다면 이후 사개특위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개의해 패스트트랙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는 “김관영 원내대표에게 뒤통수를 맞았다”는 볼멘소리가 나왔다.

민주당의 한 초선 의원은 “여야 4당이 합의할 때는 김 원내대표가 당내 의원들을 설득할 거라 믿을 수밖에 없었겠지만, 결과적으로는 뒤통수를 맞은 셈”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