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의회, 올 1차 추경 ‘2366억’ 의결··· 과다홍보비등 27억 삭감

김정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1 14:21: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임시회 폐회

[화성=김정수 기자] 경기 화성시의회는 최근 제18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회 및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심사한 안건을 처리하고 9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된 회기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2019년 제1회 추가경정 일반회계 및 특별회계 예산안’, ‘2019년 행정사무감사계획서 승인의 건’을 비롯해 ‘화성시의회 의원 의정활동비 등 지급에 관한 조례안’ 등 조례안 31건, ‘화성시 시민옴부즈만 위촉 동의안’ 등 동의안 6건 등 총 41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은 당초 본예산 2조5169억원보다 2366억원이 증가한 2조7535억원 규모로, 일반회계 가운데 세입예산과 특별회계는 집행부가 제출한 원안으로 가결했으며, 일반회계 중 세출예산은 ‘시정 기획 홍보’, ‘동탄 중앙이음터 유지보수 시설비’를 포함한 18개 사업에 대해 27억550만원을 감액한 2조967억2772만원으로 수정의결했다.

주요 세출예산으로는 아동수당 및 청년배당 지원, 화성 백미항지구 어촌뉴딜사업 등의 국비·도비 변경내시에 따른 보조사업 매칭에 517억원, 에코팜랜드 조성사업 120억원, 드론비행시험장 건립 부지매입비 42억원 등 자체사업비 총 1281억원을 증액편성했다.

정흥범 예결특위 위원장은 “일부 사업의 경우 체계적인 검토 없이 사업계획을 수립해 예산 투입 대비 실효성이 미비하고 예산의 낭비가 우려된다”며 “원칙을 갖고 일관성 있는 행정으로 예산을 편성해 효율적인 예산운용이 될 수 있도록 개선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안건 처리에 앞서 구혁모 의원의 5분 자유발언이 있었다. 구 의원은 “화성시에서 거둬들인 세금은 화성시민 모두가 골고루 혜택을 받아야 한다”며 과다한 홍보예산 편성과 일부 업체의 행사·홍보사업자 선정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김홍성 의장은 “추가경정예산안과 일반안건 처리 등을 위해 노고를 아끼지 않은 동료의원들과 집행부 공직자들에게 깊이 감사하다”며 제182회 임시회를 마무리했다.

한편 시의회는 오는 21~24일 2018년 행정사무감사 시정 및 건의사항 처리결과를 위한 제183회 임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