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철, “추경, 국회 정상화 요인 작용 가능성 커”

전용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7 10:41: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與, 한국당 원내로 끌어들이려는 배려 보여줘야”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패스트트랙 이후 정국이 얼어붙어 지난 4월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경안 처리에도 비상이 걸린 가운데 자유한국당 황영철 의원이 “추경이 국회 정상화의 요인으로 작용될 가능성은 매우 크다”고 말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인 황 의원은 7일 오전 cpbc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이 국회의 파행이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한 강행으로부터 비롯됐고, 이 논의를 다시 원점에서 충실하게 논의하기 위한 흐름을 잡아가는 게 문제를 푸는 실마리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나 여당이 먼저 장외로 나간 자유한국당을 원내로 끌어들이기 위한 진지하고 충실한 배려, 변화 등 이런 것들을 보여줬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한국당이)추경안에 올라온 내용의 구체적인 사안들에 대해 입장을 정해놓은 건 아니지만 추경이라는 건 재해 등 시급한 사안에 대해 편성되는 게 기본적 원칙인데 이번 추경안에는 그 외의 것들도 부가적으로 딸려서 왔다”며 “이것은 정부가 침체돼 있는 경제 상황을 고려해 경제 활성화를 시키기 위한 방안이라고 보는데, 추경 심사가 시작되면 아마도 치열한 논쟁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그는 “이번에 가장 국민들이 시급하게 요구하고 있는 강원도 산불과 관련된 예산이 이번 추경안에는 구체적으로 담겨져 있는 부분이 몇 개 없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도 추경안 심사가 신속하게 의사 일정이 잡히지 않으면 정부 차원에서 예비비를 하루 빨리 지출 결의를 하는 게 재해 대책과 관련된 신속한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추경안 강행 처리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렇게 국회가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한 강행 처리로 냉전의 시간을 갖고 있는데 또다시 추경안마저 여당이 일부 야당과 합작해 강행 처리를 하게 된다면 아마 국회는 총선 때까지도 회의를 못 여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경고하며 “가능한 여야가 국민들을 위해 최대한 머리를 맞대고 좋은 추경안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논의를 집중할 수 있게 하는 역할을 할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추경안)강행 처리 가능성은 1%도 없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또한 그는 “내일(8일) 민주당의 원내대표가 새로 뽑히게 되면 새로운 기점이 생길 수 있다고 보고, 또 한국당내에서도 국민들에게 당의 입장을 알리기 위한 당 차원의 장외투쟁도 해야겠지만 의회에서 추경안과 관련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져가는 게 좋을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며 “지금 여야 모두 원내 정상화에 대한 나름대로의 희망은 가지고 있는데 그걸 잘 녹여내서 정상화시키기 위한 방안이 나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