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아름다운재단, ‘희망가게’ 2차 창업주 공모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9 14:07: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아모레퍼시픽과 아름다운재단이 함께하는 한부모 여성 창업 대출 지원 사업 ‘희망가게’가 오는 6월7일까지 올해 2차 창업주를 공개 모집한다고 9일 밝혔다.

희망가게는 한부모 여성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마이크로 크레디트(Micro Credit)’ 사업으로, 창업을 통해 한부모 여성 스스로가 당당한 주인이 되어 가게를 운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일을 하면서 자녀를 양육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앞장선다.

이는 국내의 민간 주도 마이크로 크레디트 사업 중 ‘저소득 한부모 여성 가장’을 지원하는 유일한 전국 단위 사업이다.

10일 한부모가족의 날을 맞아 11일 오전 11시~오후 3시 여의도 한강공원 너른들판에서는 한국한부모연합이 주최하는 한부모가족에 대한 인식개선 캠페인이 전개된다.

희망가게도 이 캠페인에 참여해 한부모 여성의 창업에 대한 인식조사와 희망가게 사업에 대한 소개, 신청자 상담 및 모집을 진행한다.

희망가게는 아모레퍼시픽 창업자인 서성환 선대회장의 가족들이 여성과 아동 복지 지원에 힘쓴 창업자의 뜻을 기리기 위해 2003년 창업자의 유산을 기부하면서 시작됐으며, 2018년까지 전국에 총 366개의 희망가게를 개설했다.

지난해 희망가게 창업주들의 대출금 상환율은 83%에 달하는 등 안정적인 희망가게 운영이 이어지고 있으며, 창업주의 자녀를 포함한 한부모 가족 구성원 1022명의 자립을 지원했다.

공모를 통해 선발되는 희망가게 창업 대상자에게는 보증금을 포함해 최대 4천만 원의 창업자금이 상환금리 연 1%로 제공된다. 이자는 또 다른 여성 가장의 자립을 돕는 창업 지원금으로 적립되고 상환기간은 8년이다.

맏자녀 기준 25세 이하(1995년 1월1일 출생 이후)의 자녀를 양육하는 한부모 여성(중위소득 70%, 월 소득 2인 가구 203만원, 3인 가구 263만원 이하 조건)이면서 구체적인 창업계획이 있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신청 시 별도의 담보, 보증을 요구하지 않으며, 신용 등급도 무관하다. 최종 창업 대상자는 업종별 전문가들의 맞춤형 컨설팅은 물론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개인기술교육비로 최대 200만원이 제공된다.

또한 심리정서 지원?법률지원?공공주택 컨설팅·건강검진 및 치료비(최대 620만원)도 지원받을 수 있다.

자세한 접수 안내 및 신청서 양식은 아름다운재단 홈페이지 또는 희망가게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우편이나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