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체육대회 안산서 막올려

민장홍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9 16:02: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1개 시·군 선수단 참여··· 11일까지 사흘간 24개 종목 열전

[시민일보=민장홍 기자] 경기도민 최대의 스포츠 축제인 ‘제65회 경기도체육대회(이하 도민체전)’가 9일 경기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개회식을 열고 3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도민체전은 안산시가 포함된 1부 15개 시(수원·고양·용인·성남·부천·화성·남양주·안양·평택·파주·의정부·시흥·김포·광주)와 2부 16개 시·군(광명·군포·하남·오산·이천·양주·구리·안성·의왕·포천·양평·여주·동두천·가평·과천·연천)으로 육상, 수영, 축구 등 21개 정식종목과 농구, 레슬링, 바둑 등 3개 시범종목 등 모두 24개 종목에서 경쟁을 벌이는 대회다.

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회식은 이날 오후 4시30분 태권도 시범 공연 등 사전행사와 인기 그룹 모모랜드, 가수 김연자 등의 식전행사로 시작된다.

공식행사는 오후 6시 개식통고에 이어 선수단 입장, 대회기 게양 등의 식순으로 진행되며 마지막으로 대회 기간 주경기장을 밝히는 성화가 봉송되며 성화대에 점화된다.

이어 안산시립국악단과 가수 에일리, 그룹 세븐틴의 축하공연을 끝으로 개회식은 마무리된다.

개회식에 체육동호인과 시민 등 모두 2만여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시는 방문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와~스타디움과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화랑유원지, 인근 공터 등에 주차공간을 확보했다.

와~스타디움 중앙광장에는 개회식에 앞서 풍선아트, 난타 등 각종 공연이 진행되며 종합안내소, 안산시 홍보관, 치매검진사업 부스 등 부대시설도 마련된다. 어린이를 위한 초대형 에어바운스와 프리마켓, 푸드트럭도 함께 운영된다.

폐회식은 11일 오후 5시 상록수 체육관에서 열리며, 폐식통고와 성적발표, 시상식에 이어 차기 개최지인 고양시에 대회기가 넘어간 뒤 폐회선언을 끝으로 마무리 될 예정이다.

윤화섭 시장은 “개회식을 시작으로 폐회식까지 도민체전이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모든 준비를 마쳤다”며 “안산을 방문하는 분들이 모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대회 일정·정보는 ‘2019 경기도체육대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