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주 경기도의원, "경기도내 서울시 소유 비선호시설 40곳"··· 서울시 상생대책 수립 촉구

채종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7 12:51: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악취등 도민 피해
SNS서 공개비판


[수원=채종수 기자] 이영주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양평1)이 서울시가 경기도내에서 운영 중인 공공하수처리장 등 비선호시설에 대해 서울시의 상생대책 수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글을 올렸다.

이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탄천, 중랑, 서남, 난지 등 4개 공공하수처리시설을 운영하고 있는데 그중 난지 물재생센터는 서울시가 아닌 경기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하고 있으며, 서울 용산구, 은평구 등 6개구와 고양시 화전동 등 하수를 처리하고 있다.

서울시가 이처럼 경기도내에 운영하는 비선호시설은 장사시설, 환경시설 등 40곳이다.

이 의원은 "서울시의 시설로 인해 피해는 경기도민의 몫임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는 2017년 9월 토목, 조경 등 환경개선사업 추진시 '그린벨트 內 관리계획 경미한 변경' 승인 없이 공사를 진행하다 적발돼 공사가 중지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의원은 "난지 물재생센터는 공공하수처리시설뿐 아니라, 서대문구 음식물 폐기처리시설도 함께 운영하고 있는데 하루 평균 240톤의 음식물 쓰레기 중 고양시 반입은 40톤에 불과해, 서울시 비선호시설을 경기도가 떠안으며 악취 등 피해를 견뎌야 하는 터라 주민들의 반감이 크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그는 "더구나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난지 물재생센터내 음식물폐기물처리장에 허가 없이 7개동 1090㎡ 규모의 건축물을 불법 증설한 사실이 적발되면서 주민반발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며 "고양시는 서울시에 20일까지 무허가 증축의 시정조치 명령을 내리고, 미이행시 약 6000만원의 이행강제금 부과를 예고했다"고도 밝혔다.

이 의원은 "법을 집행하는 서울시가 오히려 법을 위반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면서 서울시의 준법준수와 향후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보다 근본적으로 경기도민과 서울시민이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상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