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의회 한국당, “유승현 전 김포시의장 ‘배우자 살인’ 혐의 규탄··· 민주당에도 책임”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0 13:32: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잘못된 공천” 대국민 사과 요구

[김포=문찬식 기자] 경기 김포시의회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의 '배우자 살인혐의'를 강력히 규탄했다.

자유한국당 김포시의원 일동은 “유 전 의장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시의원 및 시의장을 역임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 당시 선거대책본부장(김포시)으로 활동한 동시에 경기도의원 출마, 국회의원 경선참여 등을 한 사실이 존재한다”며 잘못된 공천을 한 더불어민주당의 대국민적 사과를 요구했다.

또한 “민주당 소속 김포시장이 2017년 김포시 산하 김포복지재단의 이사장에 유 전 의장을 임명한 것은 도덕성·전문성 등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없이 이뤄졌던 보은인사로 재단의 기능 및 역할이 유명무실해진 상황에서 현재까지 이사장직이 아무 문제없이 유지된 데 대해 김포시장이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제도적으로는 “향후 김포시의 산하기관 및 단체의 대표를 임명할 때에 김포시민의 대의기관인 김포시의회의 동의를 반드시 거치도록 관련 규정을 조속히 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민주당이 두 번 다시 이런 살인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소속 정치인들에 대한 더욱 확실한 검증절차를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