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액상형 전자담배 '릴 베이퍼(lil vapor)' 출시

홍덕표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7 15:08: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릴 베이퍼 2종과 전용 카트리지 시드 3종. (사진제공=KT&G)
[시민일보=홍덕표 기자] KT&G(사장 백복인)가 27일 액상형 전자담배 기기인 '릴 베이퍼(lil vapor)'와 전용 카트리지 '시드(SiiD)' 그리고 일회용 액상형 전자담배 '시드 올인원(SiiD All-IN-ONE)'을 동시 출시한다.

릴 베이퍼는 액상형 전자담배 기기로, 별도의 스틱 없이 기기에 액상 카트리지인 시드를 결합해 사용한다.

특히 담배 1개비 분량을 사용할 때마다 진동으로 알려주는 '퍼프 시그널' 방식을 적용해, 액상 카트리지를 얼마나 소모했는지를 알 수 없었던 기존 액상 담배의 단점을 개선했다.

릴 베이퍼는 슬라이드를 내리면 바로 작동돼 첫 모금부터 풍부한 느낌을 제공한다.

또한 제품 구매 시 함께 제공되는 마우스 커버를 슬라이드에 끼우면 미사용시 입술이 닿는 부분을 덮게 돼 더욱 위생적인 기기 관리가 가능하다.

색상은 기본 흰색 바디에 슬라이드 색상을 달리한 '선라이즈 오렌지(Sunrise Orange)'와 '클라우드 실버(Cloud Silver)' 2종을 출시한다. 두 제품 모두 투톤 컬러를 적용하여 세련된 디자인을 강조했다.

릴 베이퍼의 권장 소비자가는 4만원이며, 출시 기념으로 선착순 구매자 2만명에 한해 충전과 항균 기능이 있는 휴대용 파우치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릴 베이퍼의 전용 카트리지 시드도 출시한다.

시드는 일반 담배 맛의 '시드 토바(SiiD TOBAC)', 시원한 맛의 '시드 아이스(SiiD ICE)', 이국적인 맛의 '시드 툰드라(SiiD TUNDRA)' 총 3가지 종류가 출시된다. 가격은 개당 4500원이며, 담배 한 갑 분량을 흡연할 수 있다.

이밖에 일회용 제품인 시드 올인원도 출시한다. 이 제품은 액상 카트리지가 내장된 일체형 제품으로, 담배 한 갑 분량이다. 별도의 충전이 필요 없어 휴대가 간편하며, 차별화된 맛을 제공한다. 가격은 개당 7000원이다.

릴 베이퍼와 전용 카트리지 시드는 27일부터 서울·대구·부산지역 ‘CU’와 ‘릴 미니멀리움(lil MINIMALIUM)’ 강남점·신촌점·동대문점·송도점·울산점 5곳, 그리고 인천공항 롯데면세점·김포공항 신라면세점 및 롯데면세점 소공점 등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일회용 제품인 시드 올인원은 서울지역 CU에서 우선 판매되며, 이후 시장 상황을 반영해 점진적으로 판매처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임왕섭 KT&G NGP사업단장은 "이번 출시된 ‘릴 베이퍼(lil vapor)’와 일회용 제품 ‘시드 올인원(SiiD All-IN-ONE)’은 소비자들이 의견을 반영해 기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들의 불편함을 개선한 제품이다"며 "KT&G는 독자적인 기술을 통해 일반 담배·궐련형 전자담배에 이어 액상형 전자담배 시장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