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마라칸치킨’ 판매량 15만개↑… 출시 한달만

고수현 / 기사승인 : 2019-05-28 09:10: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최근 외식업계 트렌드 '마라'+국민 간식 '치킨' 접목 인기
[시민일보=고수현 기자]대표 치킨 브랜드 bhc치킨이 지난 4월 선보인 신메뉴 ‘마라칸치킨’이 출시 후 한 달 만에 판매량 15만 개를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bhc치킨은 최근 외식업계의 화두로 떠오른 마라를 국민 간식 치킨에 접목한 ‘마라칸치킨’이 마라 열풍에 힘입어 더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뿌링클, 맛초킹 등의 대표 히트 메뉴를 보유한 bhc치킨이 최신 트렌드를 반영하여 내놓은 ‘마라칸치킨’ 또한 견고한 브랜드 로열티 형성 및 가맹점 매출 신장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bhc치킨은 가맹점주의 수익 증대와 소비자 메뉴 선택권 확대를 위해 매년 새로운 치킨 메뉴를 2개 이상 출시하고 있다. bhc치킨은 단순히 신메뉴 출시에 의미를 두는 것이 아닌, 체계적인 시스템 아래 외식 트렌드 및 소비자 취향을 반영하여 bhc치킨의 대표 메뉴로 등극할 수 있는 신메뉴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bhc치킨 김동한 홍보팀 팀장은 “치킨에 마라를 입혀내 비교적 친숙하게 접할 수 있는 ‘마라칸치킨’이 마라 마니아들은 물론 아직 마라가 생소한 소비자들의 입맛 또한 충족시키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소비자 만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마라칸치킨’은 얇은 튀김옷을 입힌 치킨에 꿀, 야채를 베이스로 마라탕, 마라롱샤, 훠궈에 주로 사용되는 여러 가지 향신료를 가미하여 만들어낸 특제소스를 입힌 메뉴로, 단짠의 조화가 어우러지는 색다른 매운맛을 선사하는 한편 바삭하면서도 쫀득한 식감이 특징이다. 또한 피쉬볼, 베트남초, 구운 캐슈너트 등을 토핑으로 추가하여 푸짐함을 담아낸 한편 담백한 맛을 더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