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운 경기도의원, “광명역세권 승용차 교통량 3870% 증가··· 대책 세워야”

채종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8 13:22: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달 정례회서 대책 촉구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도의회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더불어민주당·광명2)은 광명역세권 인근 대형판매시설로 인한 주민 교통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 중에 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정 위원장은 올해 초 경기연구원에 ‘광명역세권 교통혼잡의 원인 및 개선방안’을 찾기 위한 연구를 제안했고, 연구원이 이를 수용한 바 있다. 정 의원은 최근 그 연구결과가 도출됐다고 밝혔다.

경기연구원의 보고에 따르면 광명시로 유입되는 쇼핑 목적의 통행량은 2010년 대비 2016년에 444.4%가 증가했으며, 승용차 이용은 무려 3870%로 크게 증가했다.

이는 2014년 이케아, 롯데프리미엄아울렛 건립 이전 예측한 승용차 이용률보다 실제 승용차 이용률이 훨씬 높아 발생되는 것으로, 예측했던 것보다 주차시설이 턱 없이 부족한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했다. 또한 두 업체가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른 의무 휴업일의 규제를 적용받지 않는 것도 혼잡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연구에 따르면 교통혼잡 원인자 부담에 따른 ‘교통유발분담금’을 현재 5억5819만원보다 최대 47.9%까지 상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추가 분담금은 주차장 확보 등으로 역세권 주민의 불편 해소에 사용될 수 있어, 정 위원장은 광명시와 광명시의회에 관련 조례의 조속한 개정을 요청할 계획이다.

정 위원장은 “쇼핑객들이 집중되는 주말만 되면 극심한 주차난과 교통난으로 광명 주민들의 불편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라며 “시는 교통유발분담금 기준을 상향해 교통난을 겪는 주민들의 생활이 개선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정 위원장은 오는 6월 제336회 정례회에 광명역세권 대형판매 시설로 인한 교통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