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천룰 확정시, 대폭 현역 물갈이 예상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8 15:55: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하위 20% 현역, 정치신인과 경쟁 시 득표율 60% 넘어야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발표한 공천룰을 그대로 적용할 경우, 현역 의원들의 대폭적인 물갈이 현상이 나타날 것이란 분석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28일 민주당에 따르면, 민주당은 작년 8월 전당대회에서 총선 1년 전까지 공천룰을 확정하겠다는 이해찬 대표 약속에 따라 지난 3일 ‘제21대 총선 공천심사 및 경선방법(안) 주요 내용’을 발표했다.

민주당이 발표한 '공천룰'은 당무위원회와 전당원투표, 중앙위원회 의결 등을 거쳐 6월 중순경 확정될 예정이다.

민주당이 발표한 2020총선 공천룰의 핵심은 ▲상향식 공천 ▲시스템 공천▲ 전략공천 최소화 ▲도덕성 검증 강화 ▲현역의원 경선 원칙 준수 ▲해당 행위자 및 보궐선거 원인제공자 패널티 강화 등이다.

이에 대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뷰 안일원 대표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신인'에게 공천심사 때 10~20% 가산규정을 신설한데 이어 경선에서도 현행 10% 가산점을 10~20%로 확대하는 방안도 담겼다. '여성·중증장애인·청년'에 해당하는 정치신인은 최대 25%까지 가산점을 부여한다. 다만 '만46세 이상 남성 정치신인'에 대한 구체적인 가산기준이 빠져있어 특별당규 지정을 위한 전당원 투표운동 과정에서 쟁점으로 떠오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특히 “공천심사 배점표 중 '당선가능성(적합도)'이 40%로 가장 높다”며 “통상 적합도 조사는 서류심사를 통과한 예비후보들을 대상으로 대표경력 2개씩을 제시한 후 경쟁력을 측정한다. 즉, 지금부터 인지도를 획기적으로 높이기 위한 행보와 2개의 대표경력을 전략적으로 선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설명했다.

또한 35%를 차지하는 '정체성·기여도·의정활동능력'은 서류심사로 대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실제 민주당은 선출직공직자(단체장·지방의원 등)가 총선 출마를 위한 중도사퇴로 보궐선거를 야기한 경우 현행 감산 10% 기준을 30%로 대폭 강화했고, 경선불복·탈당·제명 해당자에 대해서도 같은 식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특히 128명의 국회의원 중 선출직평가 하위 20%에 해당할 최소 20여명은 공천심사 및 경선 시 자신의 득표율에서 20% 감산을 감수해야 한다.

안 대표는 “만약 하위 20% 평가를 받은 현역의원 지역구에 가산점이 부여되는 '청년·여성·정치신인'들이 도전할 경우 '이변'이 속출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예를들면 하위 20% 평가를 받은 현역의원과 20% 가산점을 받는 '청년·여성·정치신인'이 경선에서 맞붙을 경우 현역의원이 승리하기 위해서는 경선 득표율이 60%를 초과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하위 20% 평가를 받은 현역의원과 15%의 가산점이 부여되는 '청년·여성·정치신인'이 맞붙을 경우 자신의 경선 득표율이 59%를 초과해야만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