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지역내 전통시장 신시장 모델 육성 나선다

고수현 / 기사승인 : 2019-06-03 12:55: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고수현 기자]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지역내 전통시장의 상권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구는 최근 서울시 '2019년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 공모에서 총 3개 사업에 선정돼, 1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시는 전통시장을 생활시장으로 육성하고자 ▲지역상권 리더 육성 ▲상인 스터디 그룹 ▲상인회 재정자립도 제고 ▲지역단체협업 ▲지역활력촉진 ▲손수가게 육성 등 총 6개 사업에 대해 자치구 공모를 진행했다.

이 중 구는 지역활력촉진사업, 지역상권리더 육성사업, 상인회 재정자립도 제고사업에 선정됐다.

먼저 지역활력 촉진 사업은 ▲전통시장 및 지역단체 참여도 ▲협의체 구성 ▲사업계획 지속화 방안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자치구 중 유일하게 구와 마포구 2곳만 우수한 평가를 받아 선정됐으며, 1억2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또한 구는 시장 상인회와 각 주민자치위원회, 외부 운영업체 등과 '지역 촉진 활력 사업 협의체’를 구성해 체계적으로 공모사업에 대응했으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민·관이 함께 지속적인 사업으로 이끌고자 다각적으로 노력해온 결실을 맺은 것이다.

앞으로 구는 신사시장, 인헌시장, 조원동펭귀시장, 봉천제일시장 등을 대상으로 각 시장의 특색 있고 지속가능한 전통시장 축제를 추진해 연례행사로 정착시킬 예정이다.

특히 지역상권리더 육성사업 및 상인회 재정자립도 제고사업은 올해 상인회를 신규로 등록한 봉천제일종합시장 상인회에서 유일하게 단독으로 선정됐다.

상인회 재정자립도 제고사업은 상인회 재정분석, 비용절감, 수익모델 개발 등을 통해 시장의 자생력을 키우기 위한 사업으로 최대 3000만원의 예산을 지원받게 된다.

지역상권리더 육성사업은 시장과 지역의 상생을 위한 ‘지역상권 미래 리더’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업으로, 상인 스스로 시장발전을 이끌어 가는 것을 목표로 한다.

박준희 구청장은 "이번 신시장모델 육성사업을 통해 관내 전통시장이 지역문화를 선도하고 주민생활에 도움이 되는 생활시장으로 혁신하는데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며 "시장 상인회 뿐만 아니라 다양한 지역 구성원 간의 협의를 통해 민관이 함께 이끌어가는 지역상권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