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테크노밸리 특위, 조성현황 점검

채종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4 13:34: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역업체에 입주 우선권을”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도의회 '경기도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운영지원 특별위원회'는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광명·시흥사업본부를 방문해 테크노밸리 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관계기관 간 협력 및 지원사항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오는 2024년까지 2조4000여억원을 투입해 광명시 가학동과 시흥시 논곡동, 무지내동 일원 244만㎡에 일반산업단지, 도시첨단산업단지, 유통단지, 배후 주거단지 등 4개 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대운 부위원장(광명2)과 안광률 의원(시흥1)은 “산업단지 조성시 광명·시흥 소재 제조업체가 최대한 많이 입주할 수 있도록 철저한 입주업체 수요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오광덕 의원(광명3)은 “유통단지내 화훼 관련 농업활동과 유통기능의 통합화”를 장대석 의원(시흥2)은 “첨단 연구·개발(R&D) 단지의 첨단산업 유치계획과 주거단지의 초등학교 설립에 관한 구체적 계획수립”을 각각 주장했다.

김영준 위원장(광명1)은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에 위치한 제조 및 유통업체가 1순위로 입주될 수 있도록 우선순위를 명확해 설정해야 하며, 광명·시흥 테크노밸리의 성공적 조성을 통해 경기도와 전국에서 시행될 ‘복합 산업단지’의 모델 및 벤치마킹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LH, 경기도시공사, 경기도 도시주택실, 경기도시공사, 광명·시흥시 관계자와 산업단지 및 유통단지 대책위원회 등 유관기관간 마음속 이야기를 토로함으로써 의미있는 자리가 됐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