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민명기 대표, ‘아이스버킷 챌린지’ 동참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6 05:25: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 대표 및 임직원 총 52명, ‘아이스버킷 챌린지’ 진행
▲ 민명기 대표이사(앞줄 가운데)와 롯데제과 임직원들이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롯데제과)
[시민일보=여영준 기자]롯데제과 민명기 대표이사는 지난 4일 오후 4시, 자사 영등포공장에서 총 52명의 임직원들과 함께 루게릭병 환자를 위한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지난해 7월 롯데월드를 시작으로 롯데건설,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등 롯데그룹 계열사의 각 대표들이 다음 주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형식으로 이어지고 있다.

민 대표는 지난 5월 참여한 롯데케미칼 임병연 대표이사의 지목으로 롯데그룹 내에서 15번째 주자로 동참했다. 행사와 함께 롯데제과는 비영리재단법인 ‘승일희망재단’에 기부금과 제품 등 총 600만원 상당을 전달했으며, 이는 루게릭요양병원 건립에 사용될 예정이다.

민 대표는 “루게릭병 환자들을 돕는 뜻 깊은 행사에 동참하게 되어 기쁘다. 그 분들이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민 대표는 다음 주자로 코리아세븐 정승인 대표이사를 지목했다.

한편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근육이 수축하는 루게릭병 환자들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기부를 활성화하자는 사회 운동이다. 운동신경세포만 선택적으로 파괴되는 루게릭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의 고통을 공감하고자 양동이에 얼음물을 담아 머리부터 물을 뒤집어쓰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참여자가 다음 참여자를 지명하면서 챌린지는 이어진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