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의회 "민생예산을 볼모로 삼지 않았다"… 기자회견서 서양호 중구청장 주장 반박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3 10:42: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조영훈 의장 및 중구의원들이 기자 회견을 통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서울 중구의회가 지난 12일 '중구의회가 예산을 볼모로 삼아 부당한 인사요구를 하고 있다'는 서양호 중구청장의 주장에 대해 "구의회가 왜 추경예산이나 관련 조례를 심의하지 못하고 있는지 그 실체적 진실을 알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앞서 서양호 구청장은 "구의회가 추경예산 심의 요청을 잇달아 묵살하고 있다"며 의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에 대해 조영훈 의장을 비롯한 중구의원들은 이날(12일) 기자회견을 열어 "구의회는 어떤 이유로도 민생예산을 볼모로 삼지 않았다"며 "구의회는 추경예산이나 관련 조례를 심의하지 않고 있는 것이 아니라 못하고 있으며, 구청장의 위법 부당한 행위로 인해 구의회는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하는 식물의회로 전락해 버렸다"고 밝혔다.

조 의장은 "지난 임시회에서 의장이 개회사를 통해 부적절한 인사에 대해 지적한 것은 직원 인사발령에 대해 사전에 구청장의 인사권에 개입하거나 압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다"라며 "인사발령을 한 결과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문제점이 있어서 잘못된 부분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중구청장은 법령에서 규정하고 있는 의장의 인사추천권을 무시하고 구의회 일반직원 대부분을 인사발령했다"며 "그리고 구의회가 법과 규정에 따라 예산이나 조례안의 안건심의를 위해 본회의나 상임위원회의 의결을 거쳐서 반드시 필요한 서류를 수차례 요구했음에도 지금까지 서류를 전혀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조 의장은 "구의원이 긴급한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관계공무원에게 연락을 해도 연락을 두절하거나 대면자체를 꺼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청장이 구의회를 고의로 무력화 시켜 기능이 마비된 상황에서 순조롭게 의사진행을 할 수 있는 인력이나 여건이 되지 않아 임시회가 열리지 못했던 것"이라며 "구의회가 추경예산이나 관련 조례를 심사하기 위해 관련서류를 요구했는데도 제출을 거부함에 따라 아무런 현황을 모르는 상태에서 혈세를 함부로 통과해 달라는 것은 구민을 무시하는 억지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본안 소송을 구의회가 취하한 것에 대해 구청장의 인사발령을 수용한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상급기관에 강력하게 시정 및 처분을 요청하는 단계에서 이중으로 다투지 않기 위해 취하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조 의장은 "구의원이 직원에게 술값을 대납시켰다고 확인되지 않는 주장을 하는 것은 개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위험한 발언"이라며 "작년연말 예산과 조례 등의 심사를 앞두고 구민이 필요로 하는 숙원사업이 무엇인지 구청과 구의회가 소통하고 협치하기 위해 해당부서 과장과 팀장이 허심탄회한 자리를 마련한 것에 대해 구의원이 마치 직원에게 갑질을 행사한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