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서구 지역화폐 '서로e음' 발행 1개월 통계자료 분석·발표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3 14:37: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2만명 신청··· 한달 간 272억 사용
79% 50만원 미만··· 건전 소비
우려했었던 '金 투기' 현상 없어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서구 지역화폐 민관운영위원회는 최근 서구 지역화폐 ‘서로e음’ 발행 1개월 통계자료를 분석했다고 13일 밝혔다.

분석 결과, 발행 한달 만에 인천e음의 53%인 12만명이 신청했고, 사용액은 인천e음의 55%인 272억원이었다. 이 중 10% 캐시백이 적용되는 지역내에서 216억원(80%)이 사용됐다.

구에 따르면 서로e음 신청자는 현장발급 19%를 포함해 배송지 기준 전체의 92%가 지역내 주민이며, 지역외 인천지역이 7%, 서울, 경기 등은 1%였다.

사용액은 캐시백 사용분을 포함한 221억원을 분석한 결과, 인원수 기준 월 200만원 미만 결제자가 전체의 98%이고, 50만원 미만이 79%로 구민들 대부분이 건전한 소비활동을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권역별로는 청라 39%, 검단 20%, 연희·심곡·공촌 11%로 상권이 발달한 곳에서 결제가 이뤄졌다. 연령별로는 30~50대가 주로 사용했으며, 30대 40%, 40대 34%, 50대 13%, 60대 이상은 3.7%였다.

업종별 결제비중은 전체의 약 90%가 일상생활에 밀접한 곳에서 사용됐고, 음식점 23%, 유통업 19.1%, 학원 16.5%, 의료업이 13.1%, 잡화 7.4%, 레저, 스포츠 5.5%, 연료 5.3%순이었다.

우려됐던 금 투기 등은 없었고, 귀금속 가게에서의 사용은 전체의 0.06%인 1300만원가량 사용됐다.

1개월 통계자료 분석 결과를 종합하면 인천e음 사용액의 55% 이상이 서로e음 사용액으로 나타나 서로e음이 인천e음을 견인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사용자의 대부분이 구민들이며 가처분 소득 범위 안에서 건전한 소비가 이뤄지고, 전연령대별 균등한 소비와 함께 대부분 일상생활에 필요한 곳에서 사용됐다.

구 지역화폐 민관운영위원회는 이날 통계분석과 ‘함께 가치 있는 소비’와 ‘서로e음의 지속가능성’에 관해 토론했다. 아울러 서로e음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예산의 효율적 집행을 위한 데이터를 정밀하게 분석해, 인천시장과 서구 민관운영위원회의 면담을 이른 시일내에 요청하기로 했다.

또한 조례에 따라 유흥업소 등 사용이 적합하지 않다고 인정되는 업소를 가맹점에서 제한하기로 했으며, 지역공동체와 소외계층 등에게 지원 가능한 캐시백 기부 기능을 추가해 경제가 선순환하는 지역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구 지역화폐 민관운영위원회는 “서구 지역화폐 ‘서로e음’이 지속가능성과 재정안정성을 갖출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하고, 사용자가 캐시백 10%의 경제적 측면을 넘어, 동기부여를 통한 가치 있는 소비를 통해 소상공인과 지역을 사랑하는 마음을 갖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